이른바 패떳 대본공개가 논란이다. 논란의 이유는 '리얼버라이어티에 대한 시청자의 믿음을 배신한 뭐뭐뭐'다. 그냥 일축한다. 왜이래? 아마추어같이.

가장 말이 많은 이른바 '국민남매 연출' 부분이다.

'효리, 죽비로 재석을 x침
     재석 : 야 효리야! 너 자꾸 왜그래
     효리 : 재밌어! 예진어 너도 해봐
     재석 : 아니. 하긴 뭘해봐
'효리 재석 티격태격


방송의 대사와 다르다. 방송에서는 훨씬 많은 대사와 에드립이 나왔다. 그리고 실제 시청자, 아니 적어도 내가 웃었던 부분은 대사보다는 유재석이 수년간 구축해왔던 캐릭터를 십분 활용한 표정과 액션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통칭, 대본이라 불리는 저 간단한 몇개의 문장에서는 아무런 웃음도 나지 않는다. 다만 저것은 제작진이 준비한 설정일 뿐이다. '유명연예인들이 농촌을 배경으로 각각의 캐릭터를 살려서 웃음을 만든다'는 누구나 알고 있는 패떴의 기본 설정의 단순한 응용일 뿐이다.

저정도의 설정은 농촌다음에는 화면이 겹치지 않게 어촌을 찾아가는 설정이나, 매기를 잡는게 재밌을지, 닭을 잡는게 재밌을지를 결정하는 정도의 설정과 다를바가 없다.

저정도의 설정이 들어간 것을 가지고 '리얼이 아니다'고 할 정도라면, 진짜 리얼버라이어티는 '몰래카메라' 뿐이다. 이나마도 상황설정을 배제한 몰카여야 리얼이라는 칭호를 얻을테고, 그럼 아마도 재미없어서 아무도 안볼거다.

'리얼'은 지향. 무도, 1박, 패떳 모두 그냥 '버라이어티'일 뿐

심지어, 무도나 1박2일과 비교해 패떳은 리얼이 아니다는 주장은 황당하다. 무도를 한국최고의 리얼버라이어티라 이미 여러번 칭송한바 있는  무도빠인 내가 봐도 저것은 억지다.

설정으로 따지면 무도가 가장 설정이 많다. 산으로 들로 뛰어다니며 캐릭터들에게 의존하는 1박과 패떳에 비해, 무도는 매회 아이템을 '기획'이라는 이름으로 설정하고, 그 안에서 캐릭터들의 세세한 설정을 더한다. 가령 정형돈은 항상 여장을, 박명수는 항상 악마역을 분장과 상황까지를 세밀하게 설정한다. 내가 무도를 최고라고 생각하는 이유는 이 설정을 너무 잘해서이지, 이들이 아무 설정도 없이 이렇게 웃기리라고 믿기 때문이 아니다.

버라이어티는 절대 리얼하지 않다. 방송에서 리얼리즘을 표방하고 또 실현하는 장르는 뉴스(시사)와 다큐 뿐이다. 리얼버라이어티란 리얼형식을 소재로 삼는 것 뿐이다. 버라이어티가 영화를 패러디한다고 그것이 영화가 되지 않는것과 같다.

그래서 이번 대본논란의 호들갑은 방향이 잘못됐다. 패떳이 버라이어티로서 웃음을 만들어내기 위한 설정을 한것은 아무런 잘못도 논란거리도 될 수 없다.

차라리 아무 의미없이 그냥 프로그램에 훈훈함을 더하기 위한 어르신들의 관광장면 삽입이나, 8-9명이 더덕 한바구니 캐고 어르신들의 일을 돕고 있다는, 어설프고 감동도, 재미도 없는 설정을 비난하는 것이 낫다. 그리고 이정도를 빼면 패떳은 저런 대본과 설정들 때문에 참 재밌다.

'버라이어티'다. 왜이러나. 아마추어같이.

   

뉴스에도 이런 설정이 나오는 세상에, 버라이어티가 뭘.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justspace.tistory.com 저스트 2009.01.06 21:57 신고

    그냥..저런 프로 마음에 안들어요..
    저도 무한도전은 보긴하지만
    1박2일이나 패밀리가 떳다는 좀 ㅄ같은듯.
    그리고 언제부터 오락프로그램을 <예능>이라고, 좀 있어보인다싶은 단어를 갖다붙이게 되었죠? 이런것도 좀 신기하네요.. 슬금슬금 예능예능 하다보니 일본식 단어가 이렇게 자리를 잡는군요.

  3. 이 사람들 혹시? 2009.01.06 22:22

    산장미팅도 리얼이었다고 생각하고 있는겁니까???

  4. 이프로가 그랬구나.. 2009.01.06 23:01

    나도 처음에 리얼이라고 생각하고 봤는데 이제 다시본다면 가식적이게 보일 것 같다.
    연예인들이 좀 불쌍하게 느껴지네 , 가면무도회에서 얼마나 답답할까?
    그렇다면 국민남매 설정은 좀 오바다

  5. 쌍기혁 2009.01.06 23:26

    이제 패떴은 리얼버라이어티라는 말을 빼야한다. ㅉㅉ 시트콤이네.

  6. ㅅㅅ 2009.01.07 00:13

    마지막 사진과 글귀가...쩌네요..ㅋㅋ

  7. 김응완 2009.01.07 02:00

    저정도를 가지고 리얼버라이어티가 아니다 사기다 운운하는 건 너무 억지라고 생각하는 한 사람 입니다.

  8. 2009.01.07 05:11

    비밀댓글입니다

  9. 하나같이 2009.01.07 07:40

    다 맞는 말이구만요. 뭘, 관계자이니 뭐니 낚지 말라고 ;;
    그리고 패떴 초기엔 거의 시청률도 잘 나오지 않지 않았나요?
    그 때에 캐릭터 설정만 작가들이 잡아줬을 뿐이지 뭐 다른 왠만한 건 출연진들이 다 하는 걸 보고
    저도 놀랬습니다. 리얼로 그만큼이나 웃기기가 쉽지 않겠죠, 그래서 패떴, 무도 1박2일이 사랑받은 거고. 암튼 간에, 출연자들이 대본이랑 똑같이 멘트쳤으면 충분히 욕먹을만 하지만, 기본 틀만 따라가고 대사 같은 거 다 다르던데 뭘 그리 발끈들 하는 지 모르겠으요. -_-;; // 예를 들어 내가 패떴에 출연하는 게스트라고 치면 저런 대본(가이드 북)을 안 줬더라면 어리둥절 정말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는 상황이 올텐데 그래도 괜찮을까요?

  10. ㅋㅋㅋㅋㅋ 2009.01.07 08:46

    마지막에 격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보는 사람이 웃다 숨막혀 죽게만들 살인미수범 같으니라구!!

  11. z 2009.01.08 09:53

    난 어쨌든 볼꺼예요~~~
    잼있으니깐~ ㅎㅎㅎㅎㅎ

  12. zzzz 2009.01.08 10:29

    그래서 다들 배신감때문에 안보려구요? ㅋㅋ
    걍 잼있으면 되고 우리에게 웃음꽃을 피워 줄수있으면 되는거지
    그게 뭐라고 들 날리를 피우는지;;; timing is now ~ 아놔 잼있기만 하구만

  13. 01 2009.01.08 10:33

    개소리

  14. 아쉽군. 2009.01.08 10:41

    갠적으로 패떳에 나온 케릭들 참 좋아라 했는데. 물론 방송을 보면서 패떳은 다른 무도나 1박(사실 잘안본다)보다는 설정의 티가 많이 나긴 해도..그래도 어느 정도까지는 인정하고 봐왔다. 다른 사람들이 말했듯이 당연히 대본이라는 것이 있을 거라 생각했으니. 하지만 공개된 대본 내용은 내가 생각했던 범위를 너무 초월한 듯. 출연자들의 동작이나 애드립까지 대본에 있다면 이건 리얼버라이어티가 아니고 말그대로 시트콤이다. 특히 패떳을 보면서 느꼈던 가족적 분위기와 인물 하나하나의 개성까지 작가의 대본에 의해서 만들어진 것이라고 생각되니 당황스럽기만 하다...무신 전원일기도 아니고...

  15. 말도안되 2009.01.08 11:43

    글쓴이는 '설정'이라는 언어 자체를 잘못 잡은 것 같다. 무도, 패떳, 일박이일 둘다 어딘가를 가고 어딘가에서 어떤 테마를 잡고 촬영한다는 틀자체는 같다.

    패떳, 일박이일은 애초부터가 여행다니고 하룻밤 자는거고
    무한도전은 어떤 것을 도전하고 노는 프로 아닌가?

    글쓴이는 무도의 도전을 기획이라는 설정으로 판별했다. 그런식이면 패떳이랑 일박이일이 어디를 가고 어디서 자고 뭘 잡아먹는 틀도 설정인 셈이된다.

    그리고 만약 버라이어티가 리얼이면 화장실가고 옷갈아입고 서로 싸우고 욕하는 것까지 다 나와야한다. 방송이다. 어느정도의 선은 있다는 말이다.

    사실 패밀리가 떴다를 보면 늘 뭔가를 느낄때가 많다. 전 X맨 제작진의 뿌리칠수 없는 오글거리는 자막, 게스트 팍팍 띄어주고 다들 뭔가 부자연스럽다. 패떴에선 작가들이 치밀하게 짠 대본을 그대로 연기하며 그 상황 사이사이에서 일어나는 돌발상황들을 웃음의 소재로 사용하려는 듯한 느낌이 강하다.

    책을 읽어주는 형식이라면, 무한도전은 챕터 하나하나당 줄거리를 읽어주는 기분이고, 일박이일은 결말만 화끈하게 탁 말하는 기분이라 치면, 패밀리가 떴다는 책을 아예 처음부터 끝까지 조곤~조곤~읽어주는 느낌이 든다. 물론 책을 읽어주는 과정에서 읽는사람이 살을 붙여가며 읽으면 재밌겠지만...... 지금 제작진은......하.....미안...

  16. 김현 2009.01.08 12:41

    갠적으로 패떴이고 일박이고 무도고 제일 보기 불편한 부분은 억지 감동코드;; 마치 '우리 일케 착해요~좀 봐주십쇼 헤헤;'하면서 내 똥구녕을 핥고 있는거 같아서 손발이 오그라 든다 ㅋㅋ 아직도 한국이 이런 키스애스가 필요한 시대인가 싶기도 하고 아첨받는걸 좋아하는게 국민성인가 싶기도 하고 암튼 갠적으론 좀 별로다~ 저것만 빼면 다른 부분은 재밌다~

  17. 글쓰신분보세요 2009.01.08 12:54

    리얼 버라이티라고 대본이없다고생각하시면 큰오산입니다..
    방송이 대본없이 어떻게 진행이 가능합니까?...
    상식선에서 생각해보세요.. 리얼 이라는 자체를 사람들이 알고있는거랑
    방송에서하는 리얼이랑 다릅니다.. 리얼버라이터라고 무족건 에드리브만 하는거는 아닙니다.
    어느정도 대본이있구 그거에따라 에드리브도 하는거지 대본에 저렇게써있다고 리얼버라이티가
    짜고하는거라고 하시는지 이해가 안가네요..
    국민남매가 설정이다?? 글쓰신분도 그러네요 유재석이랑 이효리가 언제부터 알고지낸사이인데..
    그걸 기사라고쓰시는지 참.. 어처구니가없습니다..
    유재석이 신인때 핑클이랑 방송하면서 메뚜기라는 별명이생겼구요
    해피투게더에서도 몇년을 같이했는데 그게 설정이라고 기사를 쓰십니까..ㅎ
    좀 알고기사를 써주세요..ㅎ

  18. dd 2009.01.08 12:56

    보면 정말 당연한일을 가지고 기자들과 일부 네티즌들이 논란을 만드는거 같던데요...

    올리신 부분도 피디 이야기를 들어보면 작가들이 만든 부분도 아니고

    이미 그 전회에 이효리와 출연자들이 즉흥적으로 만든 상황을

    3회대본에 작가들이 또 그런 상황을 연출해도 재밌겠다는 제시를 한거뿐이라는데

    정말 아무것도 아닌일을가지고 말을 만들고 확대를 시키고 있는거죠.

    뭐 정말 인터넷 반응처럼 배신이다 실망이다 하는 시청자들이 많다면 시청률에 영향이 갈것이고

    아니라면 한낫 심심풀이 땅콩에 불과한 논란밖에는 안되겠죠.

  19. 산이좋아 2009.01.08 12:59

    왜 1박2일을 물고갈하나 무엇을 해서 따라갈려해도 1박2일에는 어림도 없다 하긴 어느정도 따라갈려하니 저렇게 대본자체를두고 연출을 하지 1박2일의 테두리만 잡아주는 작가의 의도하고 비교를 하지마라 정말 수준 떨어지는 패밀리...

  20. 로이 2009.01.12 20:41

    음... 애드립까지 대본에 적혀 있다면 이건 뭐.. 그냥 시트콤이죠. 애드립이 좀 있으니 대본과는 다르다?...그냥 읽는 것은 재미가 없으니 호들갑스럽게 대본을 읽고 리액션을 하니 대본과는 다르게 느껴질지 모르나 제가 봤던 장면과 대본들이 80%이상 같다면 시트콤이 맞죠...
    심지어 정극에서도 애드립 있거든요? 영화 드라마에서도 애드립 하는데 그럼 그것도 버라이어티 입니까... 대본이 저정도로 세세하고 캐릭터마저 다 잡아주고, 심지어 사람들이 좋아한 엉성천희나 덤앤더머 형제.. 이런것마저 대본에서 만들어냈다는게 실망스러웠습니다.
    다른 버라이어티랑 비교하자면 악마 명수, 허당 승기... 이건 악마같은 모습을 쭉 보여주니(물론 이것역시 설정이겠지만 일부는..) 나중에 그런 모습에 붙은 이름이고, 승기역시 헛소리를 자주하다보니 허당이란 이름을 김C가 지어주었죠(사실 작가가 지어줬다고 한다쳐도) 하지만 패밀리는 별명을 일단 정하고 캐릭을 만들었다는거... 이건 뭐 시트콤 저리가라..

  21. 그냥보셈 2009.01.13 09:18

    저거 대본쓰는 능력으로 자막이나쓰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