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이 마신 물은 독이 되고, 소가 마신 물은 젖이 되옵니다"

"가꾸지 않은 땅은 자신의 영토가 아니고 보살피지 않은 백성은 자신의 백성이 아니다." 













내가 만일 대통령이라면10점
생각했던것 보다 재미있다. 새 책 '내가 만일 대통령이라면'을 보고 든 생각이다.

사실, 재미가 없을 거라 '생각했던' 이유는 이 책에 원고를 낸 한 사람으로서, 원고를 쓰던 고통이 그리고 내 원고가 재미가 없었기 때문에 생긴 선입관일 것이다.

현실의 대통령이 창피한 시대, 지난 대통령이 그리운 시대에 살고 있는 시민들이 '내가 만일 대통령이라면' 하는 상상력으로 쓴 책이 재미가 없을리 없다.

책에는 대통령 신년연설을 시낭송으로 하고 국민들이 시를 외우자는 가슴 설레는 주장부터 국민투표제와 국민소환제 확대와 같은 지금 너무 필요한 주장들까지 다양한 삶의 현장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이 바라는 대통령의 여러 모습이 소개된다.

"헌법위원회를 설치하고 국민들이 이 위원회에 참여하게 함으로서 '헌법제정권자'인 국민의 권리를 세우고, 소수 정치인들에게 독점된 헌법 개정 및 탄핵소추 등의 권한을 되찾아오겠다."
 "총리 직속의 국공립 '여행고등학교'를 세워서 섬이나 다름 없는 한국의 학생들이 세계를 자유롭게 여행하며 다양한 가치관을 배우고, 보고 배운 것들을 책으로 출간해야 졸업을 시켜주겠다."
 "최소한의 교육과정만을 국가가 담당하고 대부분의 학교를 없에고 대신 학년 구분없이 자신의 수준에 맞는 다양한 하지만 국가에서 지원하는 교육기관 찾아 교육을 받을 수 있게 하겠다."

이 외에도 '단 한번의 아름다운 독재', ' 가난뱅이들의 정치권력', '대통령의 권력을 규제하는 대통령', '정치인 인증제', '행복을 연구하는 위원회'등, 26 가지의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책에 수록되어 있다.
 
내가 이 책에 낸 원고는 "노동이 최고의 가치로 존중받는 나라"란 제목으로 실렸다. "의회는 노동의 가치를 훼손하거나 노동자의 권리를 제한하는 법률을 제정할 수 없다"는 대한민국 수정헌법 제1조를 만들자는 것이 골자다.

미국의 수정헌법 제1조인 "연방의회는 종교 또는 언론, 출판, 집회 등 개인의 자유와 권리를 제한하는 법률을 제정할 수 없다"를 모티브로 삼아 노동의 가치가 비하되고, 노동자가 탄압받는 대한민국의 현실을 꼬집고 나름의 대안을 제시했다.

이 책은 '더 좋은 세상을 꿈꾸는 우리들의 즐거운 상상'이라는 주제의 원고공모에 당선된 글들로 구성되었으며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 김진혁 EBS 지식채널e PD, 만화가 김태권, 조기숙 이대 정치학교수, 함성득 고대 행정학 교수 등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하겠다는 출마자들에게 이 책을 권해본다. 출마자들이 이 책을 읽고 도로깔고 다리놓고 재건출 하겠다는 콘크리트 섞인 공약들을 대신할 좋은 아이디어를 건져내기를 기대한다.

http://niceturtle1.tistory.com2010-03-28T08:49:480.31010
  1. Favicon of http://namuarae.tistory.com 나무 아래 2010.03.28 23:40 신고

    이 글은 왜 다음의 <블로거 서평>에는 뜨지 않는 걸까요..... ㅠ.ㅠ
    그나저나, 출판기념회에서는 제대로 인사도 나누지 못했습니다. 필자들과 인사할 기회로 출판기념회를 손꼽아 기다리고 있었는데, 운영자가 달랑 둘인 채로 행사를 치르다 보니 너무 경황이 없었네요. 종로쪽에 나오시는 길에 연락주시고 사무실에 들러주시면 반갑겠습니다.
    아참, 전 느티나무아래 편집장입니다. (__)

  2. Favicon of https://hollowtree.tistory.com 굿럭쿄야 2010.03.29 23:26 신고

    반갑습니다. 저는 <가난뱅이들의 정치권력>을 쓴 굿럭쿄야 입니다.
    (__)

  3. 꿈in탐 2010.04.03 23:02

    평소 낮은표현님 글을 즐겨 읽곤 했는데- 역시 필력이...
    글 실린 거 축하드려요! 주변 사람들한테 한 턱 쏘셔야겠어요~
    암튼, 저도 한 번 읽어보겠습니다!
    재미있겠네요-! 야호 'ㅁ'/


과학과 사회운동 사이에서

'과학과 사회운동 사이에서'(이하 책)은 존 벡위드라는 저명한 유전학자가 쓴 책이다. 물론 이 저명한 유전학자를 평소에 들어본 적은 없고, 책을 통해서 알게되었을 뿐이다.

책은 40년간 과학과 사회운동 사이를 오간 저자의 회고담 형식이다. 그래서, 내가 그랬듯이, 과학과 사회운동 사이의 '무엇'을 찾으려고 이 책을 고르면 낭패를 보게된다. 과학자거나 과학자를 지망하는 사람에게라면 그 '무엇'이 보일지도 모르겠다.

사실, 이책의 전반부는 skip했다. 빠른속도로 훑고 지나갔다. 일단, 누군지도 몰랐던 저자의 삶이 흥미가 없기도 했고, 그의 과학적 성과는 '문과출신'에게는 외계어에 가까웠기 때문이다. 하지만 포기가 아닌 스킵을 한덕에 후반부의 몇가지 과학적 쟁점의 과정과 내용을 소개받은 것은 참으로 다행이다.

책은 잘못된 과학연구 혹은 그에 대한 무비판적 적용이 어떤 후과를 남기는지, 왜 그것이 잘못된 이론인지, 그럼에도 이미 만들어진 잘못된 과학적 관점이 얼마나 공고한지를 설명한다. 20세기 초의 우생학은 '열성'으로 규정한 이들에 대한 불임수술을 강제하는 폭력을 휘두른다. 우생학의 과학적 근거 자체가 취약함에도 일군의 '귀한출신'들이 이주자나 사회적 약자들을 '열등'한 존재로 규정하고 통제하려 한 까닭이다.

흥미로운 것은 나치를 격퇴시킨 것을 자랑으로 여기는 미국이 홀로코스트의 이론적 근거가된 우생학의 근원지라는 점이다. 저자는 나치의 우생학이론들이 참고하고 인용해 결국 홀로코스트의 근거가 된 것 논문들은 대부분 미국에서 20세기 초에 만들어져 독일로 건너간 것들이이라고 밝히고 있다.

가령 최근 사이코패스와 관련되 국내 언론에도 상당히 언급되었던 xyy유전자의 경우도, 초기 연구자들이 교도소 수감자중 xyy유전자를 가진 비율이 높다는 연구결과를 냈지만, 실제로는 이것은 사회의 일반 인구중 xyy유전자 비율등과 비교한 바가 없고, 실제 특별한 검사를 해야 이 xyy유전자가 밝혀지기 때문에 비교할만한 데이터도 없이 나온 엉성한 연구임이 밝혀졌고, 후에 수많은 반론을 받았다.

xyy유전자에 대한 논란과 반론은 7-80년대에 이루어진 이야기지만, 이미 만들어진 잘못된 인식은 떠돌아 오늘날까지 그 후과를 미치고 있다. 이런 인식들이 장애에 대한 편견이나, 인종주의, 그리고 성에 대한 차별을 합리화 하는 근거가 되기 때문이다. 

실적을 위해 오용과 악용의 소지가 충분한 분야의 과학연구를 윤리도 없이 진행하는 과학자들도 문제다. 하지만 그보다는 이런 연구들을 자신들의 기득권을 합리화하는데 사용하는 자들이 더욱 큰 악이다.

느닷없이 최근에 '로봇물고기'라는 과학적 성취를 '삽질합리화'에 이용하려던 분이 떠오르는건...
그냥 우연이다.


덧,
70년대에 사회생물학이라는 우생학 혹은 과학적 인종주의를 표방하던 프랑스의 단체 이름이 '뉴라이트'다. 이들의 실제 주장은 나치와 다르지 않았다. 40여년이 지나 한국에 등장한 새로운 보수단체의 이름도 뉴라이트다. 이들의 주장이 박정희 독재 혹은 일제 강점과 다르지 않다.

뉴라이트가 힘을 얻어가는 한국 사회, 혹은 한국의 보수는 정말로 구닥다리인지도 모르겠다. 

  1. madeira plastica 2012.02.05 02:32

    당신이 링크를 교환 관심을 갖겠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