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 불면 하늘하늘 지는 줄만 알았지

마르고 연약해 부서지는 줄만 알았지

볼품없이 가장 낮게 깔린 잎들이

가을 햇볕을 머금은 채 서로의 몸을 포개

쓸쓸할 겨를도 없이

차가운 땅을 감쌀 줄 몰랐지

아이들의 손 안에서

이렇게 빛날 줄 몰랐지


사진_낮은표현 / 글_윤성희




 

  1. 안트 2008.12.02 17:48

    너무나 자연스러운 멋진 사진이네요.
    딱 이때로 돌아가서 해맑게 웃고 싶네요.

  2. Favicon of http://3-story.tistory.com 헤이요 2009.04.15 20:31 신고

    그러게요
    표정이 살아있네요
    저도 이런 사진 찍고파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