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리왕산 이끼계곡에 다녀왔습니다.


명성은 자자한데, 접근하기가 쉽지 않아서, 항상 위시리스트에만 존재했었는데, 시간이 난 김에 다녀왔습니다. 한마디로 명불허전이더군요. 그동안 사진으로만 보던 풍경이 눈앞에 펼쳐집니다. 잠시 들렸다 다음 코스로 갈려고 했는데, 이곳에서만 한참을 있었습니다. 이게 마지막 한장이다 생각하고 사진찍고 내려오면 또 절경이 발목을 붙잡습니다. 정말 매력적인 사진여행 장소입니다.


가리왕산 이끼계곡은 강원도 정선군에 위치해 있습니다. 장전계곡의 상류로 올라가면 만나볼 수 있습니다. 주변 바위를 뒤덮고 있는 푸른 이끼 사이로 맑은 물이 흐르는데, 물의 계류를 저속으로 촬영해 물의 흐름을 표현해 내면, 초록색의 이끼와 흰색으로 표현되는 물의 흐름이 정말 멋진 사진을 만들어 냅니다. 가리왕산 이끼 계곡은 이끼가 짙은 초록색을 뿜어내며 바위들을 뒤덮고 있고, 바위들 사이로 마치 작은 폭포처럼 물이 흘러내리는 장면이 곳곳에서 연출됩니다.







이끼도 중요하지만, 물의 양도 중요해서 어느 정도 수량이 있을때 방문하는게 좋습니다. 전날 소나기가 내린 덕분에 딱 정당한 수량의 물이 흐르는 날 이끼계곡을 거닐수 있었습니다. 가물때도 사진찍기 힘들지만, 물이 너무 많은 날은, 접근하기도 어렵고, 물이 이끼를 덮는 경우도 있어서, 좋은 상황에서 이끼계곡을 찾을수 있는 것은 운이 따라야 합니다.


시간대도 중요합니다. 저속촬영을 해야하는 특성상 빛이 너무 많은 낮시간에 가면 촬영이 쉽지 않습니다. 빛의 양도 문제지만, 한낮에 가리왕산 숲을 뚫고 들어오는 햇빛이 노출차를 만들기 때문에 촬영이 어려워집니다. 수도권에서 출발하느라 1시쯤 도착했는데, 햇빛때문에 촬영하기 힘든 곳이 몇군데 있더군요. 아침 시간대가 촬영하기 적기입니다. 다음에는 인근에서 1박하고 촬영에 도전해봐야 겠습니다.





자연 속으로 들어가 사진을 찍는 만큼, 좋은 사진을 찍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 귀한 자연을 해치지 않는 것도 중요합니다. 이끼가 나있는 바위는 밟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때문에 샌들이나 아쿠아 슈즈를 신고 계곡 안에 들어가 촬영해야 합니다. 그런데 정말 물이 얼음장입니다. 좀 더 더워질때 방문하는것도 방법일거 같습니다. 










가리왕산 이끼계곡 가는 방법은 네비에 발심사를 검색해서 가다가, 발심사 앞에서 콘크리트 다리를 건너 간이 화장실이 있는 곳까지 이동하면 됩니다. 길이 좁고 험하니 일반 차량은 권해드리기 어렵습니다. 워낙 깊은 산중이라 이슬과 습기가 많습니다. 방수장비와 렌즈를 간간이 닦아줄 여분의 융을 챙기시기 바랍니다.

자동차로 가는 강원도 산간 캠핑여행

강원도 정선 이끼계곡과 평창 육백마지기 12일 루프탑텐트 캠핑계획

 

6월 초, 아직 좀 이르지만 산과 계곡을 찾아 강원도로 가는 여행계획을 세워본다. 얼마전에 횡성 태기산에 다녀온터라, 이번에는 정선과 평창을 도는 12일 코스로 잡아본다.

 

청옥산 육백마지기가 제일 먼저 떠오른다. 5-6월은 은하수를 볼 수 있는 시기다. 자연스럽게 은하수보기 좋은 명소 청옥산이 떠오른다. 하지만 아쉽지만 달이 밝은 시기라 은하수 보기에는 어려울거 같다. 그래도 청옥산은 산정에서 일출과 일몰을 볼수 있다. 7-8월에는 운해도 볼수 있는데, 이건 운이 따라야 할 듯하다.

 



청옥산은 차박이 가능한 장소다. 차로 정상까지 갈 수 있고, 정상에 있는 풍력발전소 인근에서 차박이 가능하다. 일몰을 보고 차박후 일출까지 볼 수 있는 코스다. 물론 날씨가 많이 도와줘야 한다.

 

차 위에 루프탑을 얹고 나서는 자연스럽게 차박을 할 수 있는 곳, 차로 접근할 수 있는 곳을 찾아보게 된다. 태기산과 함께 청옥산도 차박의 명소다.

 

육백마지기는 일몰시간에 맞추면 되기 때문에, 가기전에 한코스를 더 들려보기로 한다. 역시 아직 시기가 이르지만 가리왕산 이끼계곡을 목적지로 삼아본다. 오전에 출발하면 이끼계곡-육백마지기 일출/일몰을 볼 수 있는 산과 계곡의 출사여행지 코스가 될 수 있다. 오늘 소나기 예보가 있어서, 계곡 수량이 불어나길 바래본다.



 

12일 시간/거리를 감안한 코스는 아래와 같다.

 

1일차 코스

10시 서울 석수역 출발 - 정선군 이끼계곡(187KM, 2시간 30)

1230분 점심식사

13시 이끼계곡

16시 정선군 이끼계곡 - 평창군 육백마지기(50KM, 1시간)

17시 평창 육백마지기 / 일몰, 차박

 

2일차 코스

05시 일출

09시 청옥산-안흥찐빵마을 (45KM, 1시간)

10시 안흥찐빵마을

11시 안흥면-서울 석수역(124KM, 1시간 50)

13시 도착

 

  1. Favicon of http://tvple.me/movie 영화다시보기 2020.08.06 12:43

    잘 보고 갑니다~~

가리왕산 이끼계곡

 

가리왕산 이끼계곡은 장전계곡의 상류 위치해 있다. 계곡 주변에 놓인 돌들 위에 초록색 이끼가 자생한다. 이끼 낀 돌들 사이로 계곡물이 흐르는데, 이끼의 초록색과 흐르는 물의 계류를 저속으로 촬영해서 나오는 흰색 물줄기의 대비가 좋아서 사진가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가리왕산이 워낙 명산이라 사람들이 워낙 많이 찾는다. 높은 곳에 위치해 여름에도 시원하다. 정선의 여러 관광지들을 돌아보다가 눈이 시원한 계곡을 찾을때, 사진을 찍고 싶을때 찾아보면 좋다. 하지만 보호구역이라 피서지는 아니니 참고해야 한다.





 

장전계곡을 찾기는 쉬워도 이끼계곡을 찾는 길은 다소 복잡하다. 네비에 발심사(강원 평창군 진부면 장전리 32)를 찍고 가면 된다. 장전교차로에서 장전계곡방향으로 들어가서, 털보민박 삼거리에서 좌측으로 가다보면 발심사 삼거리를 만난다. 발심사 삼거리에서 왼쪽으로 가다 작은 시멘트다리를 건너 좁은 길을 가다보면 화장실과 펜스가 나온다. 이 펜스의 건너편이 이끼계곡이다. 이곳에 몇대의 차량을 주차할 수 있다.



 

이끼계곡은 보호구역이다. 물을 피해보겠다고 바위들을 밟고 이동한다면 당연히 이끼들이 훼손된다. 아쿠아 슈즈나 샌들을 이용해 계곡을 밟으며 이동해야 이끼를 보호할 수 있다.

 

이끼계곡 촬영은 아침 시간대가 좋다. 계곡물의 계류를 담아야 해서 저속촬영을 해야 하는데, 셔터스피드를 낮추기 위해서는 아무래도 빛이 약한 아침시간대가 좋다. 물론, ND필터를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