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짱에서 무이네로 이동하면서 찍은 베트남의 일상입니다.


이동수단은 우리나라의 시외버스와 비슷한 오픈버스르 이용했습니다.
나짱에서 무이네간의 거리는 2-300km정도입니다.
그런데 도로가 2차선인데다, 오토바이와 자전거가 워낙 많아서
조금만 사람이 많은 곳에 가면 오토바이 이상의 속도를 낼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이동시간은 5시간 가까이 걸리지요.

하지만 베트남 구석구석을 빼놓지 않고 지나가는 이 노선은,
고속도로를 달리며 스쳐가는 것과 달리 베트남의 모습을 더 직접적으로 느낄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트남 소도시의 모습들입니다.
역시 자전거와 오토바이가 많습니다.
상가와 건물들은 대부분 단층이고, 건물을 좁고 길게 짓더군요.
이유는 모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상가옥 비슷한 건물들도 많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후가 더운나라라 그런지 도로옆의 상점들에는 저렇게
그물침대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3륜차입니다.
사이즈는 보시는 대로, 소한마리가 딱 들어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트남 시골의 모습들입니다.
기후가 따듯해서 다모작이 가능한 나라답게,
이미 곡물을 수확한 논과 이제 곡물이 자라고 있는 논이 공존합니다.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14 11:14

    예전 우리내 시골의 모습을 보는듯 하네요. 특히나 소를 싣고 가는 삼륜차의 모습과 경운기에 가축을 싣고 이동하는 모습이 겹쳐서 떠오르네요. 사진 잘보고 갑니다.^^

베트남 무이네에서 볼수 있는 또 하나의 풍경은 바로 '레드캐년'이다.
말 그대로 '붉은 협곡'이다.

베트남의 그랜드 캐년이라는 소개는 초과장이니 믿지 말자.
그랜드 캐년이 거대협곡이라면, 레드케년은 빗물에 쓸려나간 황토산정도랄까?
대신 작다 보니 아기자기한 디테일을 느낄수 있음은 분명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트남에 한국 관광객이 많이 다녀간다는 것은 쉽게 알수 있었다.
허복실씨, 영철씨.. 제발 그러지좀 마세요

사람들의 에너지로 충만한 무이네의 아침

베트남은 참 좋은 여행지입니다.
관광지와 사람들의 삶터가 아직 분리되지 않은 곳이죠.
덕분에 조금 이른 시간에 일어나 산책을 하면,
베트남 사람들의 삶과 만날수 있습니다.

무이네에 도착해 다음날 아침 일찍 카메라를 메고 해변으로 나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이네는 어촌마을입니다.
부지런한 무이네 사람들의 삶의 모습을 볼수 있는 곳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들이 아침 일찍 일어나 해변에서 수영을 하더군요.
그냥 수영을 하는줄 알았더니 조개를 캐온 모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부들은 저 작은 배를 이용해서 고깃배와 해변을 오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들도 일찍 일어나 수영을 하거나,
아침 고기잡이 나간 부모을 기다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자가 짧아서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아마 우리 사당과 비슷한 곳일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Favicon of http://zeopools.com/ 조용형 2011.11.21 21:43

    매도 먼저 맞는 게 낫다

  2. Favicon of http://zeopools.com/ 조용형 2011.11.22 01:43

    매도 먼저 맞는 게 낫다

  3. Favicon of http://inoline.com/ 박기동 2011.11.23 09:39

    호랑이는 죽으면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으면 이름을 남긴다

  4. Favicon of http://greenstarenergysaver.com 김용대 2012.01.05 08:50

    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간다

  5. Favicon of http://blessedbejulia.com 박기동 2012.01.07 03:19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한다

  6. Favicon of http://bryan1988.limiao.net 테일러 2012.04.04 05:56

    당신의 도움이 필요합니다.혼자 내버려 두십시오.

  7. Favicon of http://guilty.forgot.his.name 페이튼 2012.04.06 08:05

    얼마?

  8. Favicon of http://yabuka.is-with-theband.com 릴리안 2012.05.09 05:36

    얼마?

  9. Favicon of http://rosey.homeftp.net Liliana 2012.05.11 09:45

    좋습니다, 그것을 사겠습니다

고깃배 장관인 무이네 피싱빌리지


무이네는 호치민에서 약 250킬로정도 떨어진 곳입니다.
오픈버스를 타고 가셔야합니다.

한데 이250킬로가 생각보다 시간이 많이 걸립니다.
도로사정이 좋지 않아 가는길은 계속 왕복 2차선이고,
오토바이가 워낙 많아서 차량이 오토바이 속도정도로 다닙니다.
대략 이동시간은 5시간에서 7시간 가까이 걸린다고 보시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이네의 피싱빌리지입니다.
무이네항 정도로 생각하시면 될듯 합니다.
아침에 열리는 어시장이 장관이라고 하는데,
도착시간이 안맞아서 아쉽지만 어시장은 보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만을 가득 채우고 있는 어선을 보는 것만으도 장관인 곳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대나무같은 것으로 만든 배로,
큰 고깃배와 항구사이를 이동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08 02:22

    와우~ 예전에 므이네와 이곳 피싱빌리지 다녀왔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그때는 저렇게 배가 많지는 않았는데 말이죠. 저는 다행히 밤에 이동을 해서 새벽시장을 볼 수 있었는데 확실히 관광객이 많지 않아서 사람들이 굉장히 순박하더군요. 아침을 거기서 해결했는데 가격도 호치민에서보다 훨씬 저렴했구요. 사진 잘 보고 갑니다. ^^

  2. TISTORY 2008.01.09 16:20 신고

    안녕하세요. 티스토리 운영자 입니다.

    현재 회원님의 포스트가 다음 첫페이지 하단 이미지 영역에서 멋진 사진으로 소개되고 있습니다. 회원님의 유익한 포스트를 다른 회원님들께 소개 해 드리고자 위함이오니, 혹시 노출에 대해서 문제가 있으시다면 티스토리 담당자 메일(tistoryblog@hanmail.net) 를 통하여 이야기 해 주세요!

    감사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