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랙백이란, 역인글을 이야기하는 것으로,

타인의 블로그에 올라와 있는 포스트에 대한 의견을

자신의 블로그에 써서 연결함으로서,

짧은 댓글을 통한 의견표시를 넘어서,

서로간의 토론, 블로거들끼리의 네트워크를 만드는 것은 물론,

이런 트랙백들이 모임으로서 블로거들의 집단적인 지적활동이 가능하고,

이로인해 전혀 새롭고 높은 질의 창작물을 만들어내기도 합니다.

 

대부분의 블로그들이 유저들이 트랙백을 쉽게 사용하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만,

외부설치형 블로그인 노동세상 블로그에 트랙백을 다는 법을 설명해보겠습니다.

 

우선 트랙백 주소를 가져와야 합니다.

트랙백 주소란 연결하고자 하는 글 또는 기사의 웹상의 주소를 이야기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동세상 기사들을 보면 기사의 바로 밑, 댓글쓰는 란의 바로 위에 트랙백 주소가 나와 있습니다.

노동세상 블로그는 트랙백 주소를 클릭하면 자동으로 트랙백주소를 복사해주는 기능이 있습니다. 귀찮게 주소만 따로 긁어서 복사할 필요가 없이 트랙백 주소를 클릭해주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그럼 이제 트랙백을 쓸 자신의 블로그로 이동해서 트랙백을 달아 보겠습니다.
 
제가 쓰고 있는 네이버 블로그를 이용해서 설명하겠습니다.
우선 작성되어 있는 글을 트랙백으로 보내는 방법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스트의 맨 밑에 보면 포스트를 수정하는 버튼이 있습니다.
수정을 클릭해서 수정창으로 들어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을 쓰는 칸 바로 옆에 요약글과 트랙백을 체크하는 칸이 있습니다.
트랙백을 걸기위해 트랙백 칸을 클릭하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과 같이 트랙백 주소를 넣을수 있는 새로운 칸이 생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에 아까 복사한 주소를 붙여 넣습니다.
컨트럴+v키를 사용하셔도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주소가 복사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스트의 아래로 가서 확인을 클릭해줍니다.
 
이렇게 하면 자신의 포스트에 있는 글을 노동세상에 있는 기사에 트랙백으로 보낼 수 있습니다.
 
다시 노동세상으로 가서 기사를 보면
내가 보낸 트랙백이 달려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하면 자신의 블로그에 있는 글을 노동세상의 기사에 연결할 수 있습니다.
(왜 그런지 모르겠지만 트랙백의 본문미리보기가 html소스로 보이는군요.
개선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새로 포스트를 작성하는 경우에도 마찬가지로 제목 옆에 트랙백 칸을 체크해준후
트랙백 주소를 넣고 글을 작성하면 트랙백이 생기게 됩니다.
 
보통의 블로그들은 트랙백을 달면 트랙백한 원문을 보여주는데,
외부설치형 블로그인 노동세상의 경우는,
노동세상 기사에는 트랙백이 보이는데, 자기 블로그에서는 트랙백이 안보이는 문제가 있습니다.
 
자신의 블로그에 온 사람이 트랙백을 타고 노동세상으로 갈 수 있도록
자신의 포스트 밑에 트랙백한 원문글의 트랙백 주소를 써주는 것이 좋을것 같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