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언론사가 커밍아웃했다. 항간에 떠돌던 '해당언론사'가 커밍아웃 전에 아웃팅을 감행한 이종걸, 이정희 의원을 고소했다. '자사 임원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다.

이제 국민들은 의무교육 수준의 논리력만 있다면, ① 이종걸 의원이 '해당언론사' 사장이 장자연 리스트에 있냐고 물어봤다. ② 해당언론사가 실명을 까면 고소한다고 협박했다. ③ 조선일보가 사장 실명을 깠다고 이종걸 의원을 고소했다는 3가지 사실에서 '해당언론사 = 조선일보'라는 추론을 해낼수 있으리라.

조선일보가 신문 팔아먹으려고, 수능대비 논리력 교육을 지면에 싣더니, 국민들에게 기초 논리력 증진을 위해 벌인 이벤트 같다. 어쨌든,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고, 형을 형이라 부르지 못하던' 상황이 종료되고, 조선일보가 '호부호형'을 허한 꼴이다.

상황이 이쯤되면 다음 국면이 궁금해지지 않을 수 없다. 특히 실명을 처음 거론한 이종걸, 아예 공중파 방송에 나와서 이름을 까버린 이정희, 그리고 종종 조선일보와 맞짱뜨곤 했던 기타등등의 앞날을 예측해 보자.

똑똑한 이종걸.

민주당 이종걸 의원은 똑똑하다. 조선일보 방사장의 실명을 처음 깐 사람임에도 이 대정부 질의 후 별다른 행보가 없다.

국회질의에서 밝힌바와 같이 리스트에 방사장이 있다고 직접 들었다면, 이종걸 의원은 보다 적극적인 활동을 했어야 한다.

하지만 이종걸 의원은 곧바로 한발 뺐다. 조선일보 협박에 대한 반론 한장 내놓고 끝이다. 이유는 당연하지 않겠나? 대정부질의가 면책특권이 주어지는 반면, 이후의 활동은 면책특권의 해당이 없을수 있으니, 조선일보와 같은 괴물과 싸우는게 부담스러웠으리라. 

'장자연 리스트에 조선일보 사장이 있다'고 한 자신의 말에 확신을 갖고 있었다면 당연히 이종걸 의원은 경찰의 봐주기 수사를 적극적으로 비판할 수도 있었고, 그 흔하게 주장하던 특검을 요구할 수도 있었으리라. 아니 그 언론타기 좋아하는 국회의원이 기자회견 한번 안할 정도였다.

이래서야, 조선일보의 주장대로 책임도 안지고 그냥 면책특권을 믿고 뻥 터트린 꼴이다. 좀 얍삽해보이기도하고, 어찌 보면 참으로 똑똑한 이종걸이다.

바보같은 이정희.

민주노동당 이정희 의원은 백분토론에 나와 '조선일보 방사장'을 세번 거론했다. 처음 리스트를 깐 이종걸도 침묵하고 있는데, 면책특권이 주어지는 국회에서도 아닌 공중파방송에 나와서 리스트를 깠다. 아마 이번 조선일보의 고소로 인해 누군가가 법적 책임을 진다면 그 피해자는 이정희 의원이 될 가능성이 가장 높다. 

초선의원이라 그런지 바보같은 행동이다.....만, 이래서 민주노동당에 주는 한표는 그것이 낙선, 혹은 의회에 별 영향력 없는 몇석이 되더라도 아깝지 않다. 웹상에서는 이종걸을 대인배라 부르는 모양인데, 실제 이번 '해당언론사파문'에서 유일한 대인배가 있다면 그건 이정희 의원 뿐이다.

외면한 기타등등.

그외에 기타등등들은 외면했다. 언론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부르짖던 입에서는 선뜻 '해당언론사'라는 표현이 튀어나왔다. '조선일보 소유의 MBC'라는 표현은 끝내 못하겠다더니, 그에 비해 '해당언론사'라는 표현은 아주 선뜻 나왔다. 누구는 면책특권이 없다고 하고, 누구는 골치 아프다고 했으나, 뭐 어쨌든 '해당언론사'라는 말을 만들어내고 유포한 것은 조선일보가 아니라 '외면한이들'이다.

'해당언론사'라는 2009년의 신조어는 조선일보의 언론자유억압의 상징어가 아니라, 법률적 스캔들을 피하기 위해 국민의 알권리를 저버린, 언론사, 언론인, 블로거들의 초라함을 상징하는 단어로 기록되어야 한다.

이 외면자들은 법률적 스캔들을 피했고, 그리고 오늘도 고맙게도 조선일보를 까고 있다. 하지만 언젠가 스캔들이 생기면 또 '외면'할테니 조선일보가 무서워 할 필요는 없을거 같다.

뭐 원래 무서워하지도 않았겠지만.

  1. Favicon of http://blog.mintong.org 하민혁 2009.04.13 19:42

    재밌게 읽었습니다.
    나도 글을 이렇게 재밌게 쓰면 악플들도 그만큼 줄어들텐데 말이죠. ^^

    <덧> 이정희 의원은 지금처럼 그렇게 가면 반사 이익 얻는 걸로 먹고살겠다는 친구 정도에서 머물고 맙니다. 뭔가 다른 대책이 필요하지 않을까싶어요. 그가 장기적인 레이스를 생각하는 정치인이라면 말이에요.

    • 이정희의원을 대인배라 칭한건, 조선일보의 협박에 굴하지 않은 유일한 인물이라서입니다.

      장기레이스에는 또 거기에 맞는 판단도 필요하다고 봅니다만,
      일단 그 판단의 근거가 되는 것들중에 꼭 필요한 미덕이겠죠.

      <덧의 앞에>
      근데 왜 저는 악플이 많을까요?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adsjyw 연우야 2009.04.13 20:38

    명쾌하고도 깔끔한 글 잘 읽었습니다. 모든 상황을 파악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이종걸 의원이 정말 그랬다면 똑똑한 분이 맞으실 겁니다. 율사출신이라는 말이 괜히 있는게 아닌 것 같습니다. 이종걸 의원의 경우 누구보다도 이 상황에서 법적문제를 피해갈 수 있을 거라 생각이 드네요. 앞으로 이정희 의원이 여러가지 문제에 직면할 것 같네요.

  3. 근데 2009.04.13 21:22

    비이상적인 곳에서는 얍삽하고 치고 빠지는것도 좋음. 똥이 무서워서 피하나요.ㅋ
    이정희 의원 화이팅. 대단하시고 말도 어쩜 그렇게 잘하시는지. 이렇게 제대로
    생각하시는 분이 많이 나왔음 싶네요.

  4. Favicon of http://mrsunday.egloos.com Mr.Sunday 2009.04.14 13:54

    지금 우리나라에서는 너무 똑똑한 사람만 있어서 바보같은 사람이 필요하고 더 독똑하게 보인다는 사실! 이정희 의원을 응원합니다! 글 잘읽고 갑니다^-^

    그나저나 하민혁 그렇게 딴지를 걸어야 분이 풀리나?? 하여간 어딜가든 질을 떨어드린다니깐...

  5. 용기있는 이종걸.... 2009.04.15 12:02

    이종걸 의원이 똑똑한데 얍삽하여 소인배라는 의미로 쓰셨다면 너무 과한 표현 아닌가요? ^^

    그리고 이 의원이 반론 한장 내놓고 한발 뺐다고 비판했는데 그렇지 않습니다. 지속적으로 홈페이지,아고라,토론회 등에서 조선일보를 정면비판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네티즌들이 그 진정성과 지속성에 박수를 치고 있는 것입니다. 비판을 위한 사실왜곡은 삼가해주기를..

    침묵의 카르텔을 깨고 민의의 전당 국회에서 조선일보를 향해 실명을 거론하여 진실을 향한 외침을 시작한 것은 국회의원의 사명감 아니면 불가능한 일입니다. 그렇다면 면책특권 없는 국회 밖에서 이종걸 의원이 무모한 영웅심으로 떠드는 것이 대인배가 될 수 있을까요?

    만약 그랬다면 이번 사건은 엉뚱한 방향으로 표류했을 겁니다. 저질 국회의원이 지껄였고 수사기관의 신속한 수사 그리고 감옥행으로 갔을 것입니다. 그것이 대인배가 할 짓인가요?

    다른 의원들이었다면 이러한 문건을 확보했더라도 실명을 최초로 거론하지 못했을 겁니다. 그러한 용기는 없을겁니다. 득보다는 실이 너무 클 것이고 정치생명이 끝장나기 때문입니다...

    물론 이정희 의원이 100분토론에서 용기있는 행동을 보여준걸 보고 무척 감동했습니다. 그렇다고 이종걸 의원을 소인배라는 식으로 깎아내리는 것은 본질을 호도하는 논리입니다...

    이 문제의 본질은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이 진실을 향한 외침을 했다는 것입니다. 그는 본분을 다했고 우리 국민은 헌법상 면책특권의 범위에서 그를 보호하는 것입니다. 그가 대인배 역할을 했기에 우리 국민이 그를 지켜주는 것입니다...

    정치인들이 얼마나 언론에게 유약한 존재인지 아실겁니다. 특히 조선일보에 대들다가 살아남은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이승만 이후 어떤 대통령도 함부로 못했습니다. 특히 민주화 이후는 무소불위의 권력기관이 되었습니다.

    용기를 용기있다고 평해주시고 칭찬할 것은 칭찬합시다. 이종걸 의원이 면책특권하에 숨어서 잇속을 챙겼다는 뉴앙스로 딴지는 걸지 마시길...^^

+ Recent posts